캐어랜드 인기클래스를 소개합니다
 AI 자서전 출판과정 신청하기

[CEO 시니어레터 008] AI가 침공 못하는 직업 1순위

장자(莊子)의 내편(內篇) 제3편 양생주(養生主)에는 ’포정해우(庖丁解牛)에 관한 얘기가 나온다. ‘포정(庖丁)'은 소를 잡아 뼈와 살을 발라내는 요리인을 말하고, '해우(解牛)'는 소를 잡아 뼈와 살을 발라내는 것으로, 현대어로는 ‘식육처리기능사가 소를 잡은 얘기'다.


포정(庖丁)이 문해군(文惠君)을 위하여 소를 잡은 적이 있었다. 그가 소의 손이 닿은 곳, 어깨로 미는 곳, 발로 밟는 곳, 무릎으로 누르는 곳, 그 동장 동작이 움직일 때마다 삐걱 삐걱 쓱쓱 하며 뼈와 살이 떨어지는 소리와 칼질하는 소리가 범벅이 되어 들렸는데 그것이 모두 음악의 가락에 맞았다.


 보고 있던 문해군은 감탄하며 “대단하군, 손재주가 이 정도로 정련될 줄이야, 어찌하면 이런 경지에 이를 수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포정은 칼을 놓으며 대답했다.


“제가 즐기는 것은 도(道)입니다. 이제 손재주의 과정은 지나 버렸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칼잡이가 되어 소를 가를 때만 해도 눈에 보이는 것은 소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3년이 지나자 소의 모습은 완전히 보이지 않았습니다.


지금 저는 정신으로 소를 처리하는 것이지, 결코 눈으로 관찰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각의 작용은 모두 정지되어 오직 내 마음의 경로만을 따라서 소의 자연적인 구조를 만지고 있는 것입니다. 칼을 골절이 연접된 골짜기에 대고, 거기를 쪼개는가 하면, 거기 빈 골절 사이를 왔다갔다 하는 것이니, 말하자면 자연의 도리에 따라 칼질을 하는 것입니다. 제 칼날은 결코 가로 세로 얽혀진 힘줄을 다치지 않게 하거늘 하물며 커다란 뼈를 아프게 하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능숙한 칼갑이도 1년에 한 번은 칼을 바꿉니다. 그것은 살을 너무 많이 벤 까닭입니다. 어중간한 칼잡이는 한 달이면 한 번씩 칼을 바꿉니다. 그것은 칼로 살을 베는 것이 아니라 뼈를 베는 까닭입니다. 제가 쓰는 칼은 벌써 19년이나 써 오고 있으며, 이 칼로 가른 소 만도 몇 천 마리는 될 것입니다. 그러나 칼날은 금방 숫돌에 갈아 온 듯 날카롭습니다. 그 까닭은 이렇습니다.


원래 뼈마디끼리 잇단 곳엔 빈 틈이 있게 마련인데, 제가 쓴 칼날은 그 빈 틈보다 엷습니다. 엷은 두께로 넓은 간격을 휘두르면 아무리 해보아도 칼날은 칼날대로 보전되는 것입니다. 비록 그렇게는 하나, 힘줄과 뼈가 영켜진 곳을 만났을 때엔 저도 그것이 어려운 줄 알고, 한층 긴장하여 조심합니다.


제 눈빛을 한 곳에 모으고 저의 손발도 서서히 움직이면서 칼질을 가볍게 해 나가면, 스르르 소의 골육은 조용히 갈라져서 마치 흙덩이가 땅에 떨어지듯 우수수 흩어집니다. 그러고 나서야 저는 칼을 짚고 일어서서 사방을 휘둘러 봅니다. 가슴에 일렁이는 만족감은 안은 채 저는 다시 칼을 손질하여 넣어 둡니다.”


이 얘기에서 장자가 말하고 싶었던 것은 ‘최고의 포정’은 소를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본다는 것으로 인위와 조작이 섞이지 않은 자연스러움이야말로 최상의 도(道)임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장자(莊子)가 기원전 약 369년경에 태어난 사람이니, 이 ‘포정’의 얘기는 2천년이 넘는 세월동안 전해온 직업을 얘기하고 있는 셈이다.


직업의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엄연히 신분제가 철폐된 평등사회임에도 ‘식육처리기능사’를 ‘백정(白丁)’이라고 부르며 무시하기도 했고 자식까지도 부모의 직업을 이유로 차별받는 경우도 허다했다. 애초에 부모의 직장 같은 걸 쉽게 물어보는 한국 사회에서 막연하게 차별이 없을 것이라고 믿는 것 자체가 무리이었던 것은 사실이다.


다행히 1990년대 이후 이런 인식은 서서히 개선되고 있다. 상당수의 도축업에 종사하는 분들이 고소득자인 것과 더불어 대중들의 인권 의식의 향상 및 각종 요리 프로그램의 유행으로 인해 식재료를 다루는 이들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하면서 사회적 위상은 예전에 비해 상당히 높아진 편이다.


지난 1월 IMF(International Monetary Fund, 국제통화기금)은 ‘인공지능과 일의 미래’ 보고서에서 ‘역사적으로 자동화와 정보기술의 발전은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일에 영향을 미쳤지만, 인공지능은 고학력 사무 노동자의 일자리에 충격을 준다는 점에서 구별된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식육처리기능사’는 어떨까? AI 일자리 침공과 로봇(Robot)이 일반화 되는 현실에서사라지지 않을 직업 중 하나로 ‘식육처리기능사’를 꼽고 있다. 그 섬세함과 숙련도를 AI가 해내기에는 쉽지 않고. 기계가 등장하고 로봇이 있어도 100% 처리 불가능한 영역으로 꼽고 있다. 가장 천대받던 직업이 어쩌면 각광받는 최고의 직업으로 떠오를지도 모를 일이다.


직업의 정년을 ‘나이로 규정’하는 어처구니 없는 구습을 껴안고 있는 것 또한 현실이다. ‘장자’가 살았던 시대에 ‘식육처리기능사’였던 ‘포정’의 나이는 전혀 알 수 없었고 오직 19년 이상의 숙련도를 언급했었다.


지난주 모지자체에서 진행하는 디지털문해교육사 강사과정에 면접관으로 참여하였다. 훌륭한 경력과 이력을 가진 시니어들이, 인생의 후반부는 지역사회와 어르신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며 저마다 진지하게 교육생 선발 면접에 참여하셔서 심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실력’이 아닌 ‘나이’로 일자리에서 밀려나는 정년퇴직자들이 쏟아지는 현실을 바라보면서, 숙련된 직업인을 존경하고, 실력이 있으면 언제까지라도 일할 수 있고, 정년의 시기도 근로자가 스스로 결정하는 시기도 곧 도래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9 0

Service

 우리가 만드는  모든 것이  더 나은 노후를   
보낼 기회라 믿습니다.